Untitled Document 국제타임지




성남 땅값 7.02% 상승...제일 비싼 곳 1㎡당 2370만원


국제타임지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5.29 22:5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성남지역 땅값이 지난해보다 7.02% 올랐다.


성남시는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조사한 8만3251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29일 결정·공시했다.


올해 상승률(7.02%)은 전국 평균 5.95%보다 1.07% 높은 수준이다.


결정·공시 대상 필지 중 91.07%인 7만5819필지가 상승했다. 나머지 8.93%인 7432필지는 보합세였다.


지역별로 분당구가 상승률 7.61%로 가장 높았고, 중원구 6.89%, 수정구 6.2%의 땅값 상승률을 나타냈다.


시는 지가가 오른 이유로 분당 대장·낙생지구 도시개발구역사업 진행, 판교지구 교통인프라 확충과 입주업체 증가, 수정·중원지역의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행, 지가 현실화 반영 등을 꼽았다.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분당구 백현동 541번지 현대백화점 판교점 부지다.


상업지역인 이곳의 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10.23% 오른 1㎡당 2370만원으로 고시됐다.


땅값이 가장 싼 곳은 개발제한구역인 중원구 갈현동 산 5-4번지 임야로, 1㎡당 3050원이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www.realtyprice.kr)에 토지 소재지를 입력해 조회하면 된다. 시·구청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열람할 수 있다.


이의 신청은 오는 6월 29일까지 토지 소재지 구청을 통해 할 수 있다.


이의가 제기된 토지는 이의 신청인, 감정평가사, 담당 공무원이 현장을 함께 방문해 재조사하고 지가 재검증 등을 거쳐 오는 7월 27일 조정·공시한다.




 

[ 이상엽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국제타임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양현로 469 가람빌딩 301호 대표 관리자
전화 : 031-755-0011 팩스 031-722-2288 대표 메일 : kjtnews@kjt.kr
© 2016 GLOBALNEWS THEME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