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국제타임지




전설이 들려주는 바로크 음악의 정수! 성남문화재단‘조수미 & 이 무지치 내한공연’


국제타임지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11.29 23:5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 12월 23일(목) 오후 7시 30분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
◇ 조수미 국제 데뷔 35주년, 이 무지치 창단 70주년 맞아 열리는 전국투어
◇ 비발디 ‘사계’부터 바흐 커피 칸타타 등··· 바로크 오페라, 현악 합주곡 선보여
◇ 오는 1일(수) 오후 2시 티켓 오픈, 관객 안전 고려해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실내악단 이 무지치와 함께 연말 시즌 성남을 찾는다.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노재천)이 국제 데뷔 35주년을 맞는 소프라노 조수미와 창단 70주년을 맞는 실내악단 이 무지치의 내한 공연을 오는 12월 23일(목)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소프라노 조수미는 1986년 이탈리아 베르디 극장에서 오페라 <리골레토>의 ‘질다’ 역으로 국제무대에 데뷔한 이래, 올해로 35년째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소프라노로 자리를 지켜왔다. 한국인 최초 20대의 나이에 세계 5대 오페라 극장에 주역으로 섰으며, 1993년 성악가로서 최고의 영예인 황금기러기상 수상, 2008년 푸치니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는 국제 푸치니 상의 유일한 동양인 수여자로 이름을 올린 것에 이어, 동양인 최초 그래미상 수상, 한국인 최초 아시아 명예의 전당 헌액 등 ‘최초’와 ‘최고’의 수식어와 함께 한국의 국격을 높이는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조수미는 지난 35년을 돌아보며 바로크 시대의 아름다운 아리아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수미는 데뷔 20주년 앨범과 25주년 무대에서 바로크 프로그램을 선택할 만큼 바로크 음악에 애정이 깊다. 화려한 기교와 표현력을 자랑하는 조수미에게 기본에 충실하고 정제된 바로크 음악은 음악이 가진 본질적인 깊이와 힘을 느끼게 하는 정화(淨化)의 음악으로 의미가 있다.


 공연은 세계적인 실내악단 ‘이 무지치(I Musici di Roma)’가 함께한다. 이 무지치는 1951년 이탈리아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 출신 12명의 음악가들이 창단한 체임버 앙상블이다. 비발디의 ‘사계’를 가장 사랑받는 클래식 레퍼토리로 만들며 2억장 이상의 앨범 판매를 기록한 전설적인 실내악단으로, 지휘자 토스카니니가 ‘완벽한 앙상블’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한국 무대에는 1975년 첫 방문 이후 18번째 내한이며, 조수미와의 협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수미와 이 무지치는 모두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 출신이자 이탈리아를 주요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어, 오랜 시간 음악적 동반자로 교감을 나눠왔다.


 프로그램은 이 무지치의 트레이드 마크인 비발디의 <사계>와 제미니아니의 합주 협주곡 12번 <라 폴리아>를 비롯해 바흐의 커피 칸타타, 헨델의 오페라 <알치니>, <줄리오 체사레>의 아리아, 퍼셀의 오페라 <아서 왕>의 아리아 등을 조수미의 보석과 같은 목소리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바로크 시대의 대표적인 작곡가 스카를라티의 칸타타 <은밀한 고독, 부도덕한 운명의 목표여>의 아리아 ‘나 아직 그대를 바라보고’는 이번 무대를 통해 한국 관객들에게 처음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티켓은 12월 1일(수) 오후 2시부터 성남아트센터 홈페이지(www.snart.or.kr) 혹은 인터파크티켓(ticket.interpark.com)을 통해 온라인 또는 전화 예매가 가능하며 관객 안전을 고려해 동행 외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한다. 가격은 R석 15만원, S석 12만원, A석 9만원, B석 6만원, 합창석 3만원. (끝)

 

[오은애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국제타임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양현로 469 가람빌딩 301호 대표 : 오은애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은애 관리자
전화 : 031-755-0011 팩스 031-722-2288 대표 메일 : kjtnews@kjt.kr
© 2016 GLOBALNEWS THEME - ALL RIGHTS RESERVED